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제철소, 열연코일 생산 세계최초·최단기간 4억톤 달성
기사입력  2018/07/04 [17:38] 최종편집    김두환기자
▲ 광양제철소가 세계 최초로 30년만에 열연코일 생산 누계 4억 톤을 달성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4일 단일제철소로서 세계 최초로 약 30년만에 열연코일 생산 누계 4억 톤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1987년 2월 광양제철소 1열연공장을 준공한 이래 31년 5개월 만에 이룬 기록으로 일반강 위주의 생산체제에서 고급강(現 WP 점유율 61%) 중심의 생산체제로 변경했음에도 불구하고 최단기간 내 이뤄낸 값진 성과로 평가된다.

이번에 달성한 누계 생산량은 길이로 환산할 경우 약 12,490,000km로 1톤 규모의 승용차를 4억대 생산하고 지구를 311바퀴를 돌 수 있는 길이다.

그동안 광양제철소 열연부는 고수익 열연 월드프리미엄(WP, WP+)제품 및 기가스틸 생산 확대로 자동차용 강판과 고급 강관용강의 전략제품 고도화 구축을 위해 지속적인 설비개선으로 전후 생산공정 간 연속성을 높이고 품질 불량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왔다.

또 AI, Big-Data 기반의 전후공정 관통형 열연 Smart Factory 구축해 생산공정 간의 연속성을 높이고, 코일 간 생산시간 단축 기술을 개발해 열연코일 개당 생산시간을 대폭 줄여 생산량을 늘린 것도 이번 기록 달성에 큰 기여를 했다.

한편 광양제철소 열연부는 구성원 전원이 참여한 혁신 프로젝트와 낭비 Zero활동 등으로 기술력을 제고하고 Smart Factory 기반의 Strong & Smart 열연공장을 구축할 계획이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