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광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올해 상반기 건설품질심사 16억원 예산 절감
공사․용역․물품 등 총 458건 550억 원, 현장중심의 심사로 부실 공사 방지
기사입력  2018/07/04 [13:21] 최종편집    김두환기자


광양시는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건설품질심사를 통해 약 16억 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거뒀다고 4일 밝혔다.

건설품질심사는 시에서 발주하는 공사용역물품구매 등의 원가계산 및 공법적용의 적정성 여부를 검토하고, 설계가 낭비 없이 잘 되었는지 꼼꼼히 따지는 제도이다.

시는 올해 상반기 동안 본청과 사업소, 읍․면․동에서 추진한 공사 295건 380억 원, 용역․물품구매 163건 170억 원 등 총 458건 550억 원에 대해 건설품질심사를 실시했다.

품질 심사 결과 공사에서는 12억 원, 용역·물품구매 4억 원을 절감하는 등 예산대비 평균 2.91%를 절감하는 효과를 거뒀다.

시가 이렇게 예산을 절감할 수 있었던 것은 현장에 적합한 공법 적용과 각종 설계지침 및 표준품셈에 근거해 심사하고 있기 때문으로 평가하고 있다.

또 지난 1월에는 공사비 3천만 원 미만 사업으로 건설품질심사에서 제외됐었던 읍면동 소규모 주민숙원사업까지 확대해 부실공사 사전 예방과 적정한 원가산정을 위한 표본심사를 실시하고 설계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기도 했다.

강병재 설계심사팀장은 "현장중심의 건설품질심사를 통해 재정낭비를 방지하고 부실공사를 방지할 뿐만 아니라 숨어있는 현장 위험요소나 화재, 지진 등에 대비할 수 있도록 안전에 대한 설계심사를 강화했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지난해 공사․용역, 물품구매 등 총 539건의 사업비 660억 원을 대상으로 건설품질심사를 실시한 결과 총 17억 1천여만 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효과를 거뒀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