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용노동부, 광양 ㈜올리브 사회적 기업 인증
취약계층을 위한 일자리 제공에 기여, 목공교육 등 다양한 활동 펼쳐
기사입력  2018/07/04 [12:48] 최종편집    김두환기자
광양시는 4일 ㈜올리브(대표 이태경)가 고용노동부로부터 사회적기업으로 최종 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회적기업'은 고령자·저소득층·장애인 등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과 기업 유지를 위한 수익 창출을 동시에 추구하는 영리 기업이다.

2015년 6월에 설립된 ㈜올리브는 광양읍에서 목재가구 제작판매와 인테리어 사업을 해오고 있는 기업으로, 지역 취약계층을 위한 일자리를 제공해 왔었다.

지난 2015년 12월 전라남도로부터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 받은 후 환경문제 인식 제고를 위한 조형물 설치와 기부는 물론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동백화분을 제작하고 기부하는 등 사회서비스를 함께 제공해 왔었다.

또 귀농·귀촌 청년을 대상으로 목공교육과 지역관광 기념품 개발, 친환경 원목가구 제작 및 인테리어 사업을 펼쳐오는 등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사회적기업’으로 인증을 받게 됐다.

㈜올리브에서는 이번에 사회적기업으로 인증 받은 만큼 앞으로도 지역의 취약계층에게 다양한 사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정희 투자일자리담당관은 "광양에서 7번째로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된 ㈜올리브에 축하의 말을 전한다"며 "사회적기업으로서 자립과 성장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에 있는 사회적기업은 ㈜비엠씨, ㈜포스플레이트, ㈜더함자원, ㈜희디자인, ㈜모아나눔, ㈜닥터카워시, 이번에 인증받은 ㈜올리브 등 총 7개사이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