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 시티투어 '트롤리 버스' 본격 운행
1,000만 관광도시, 품격 높은 생태관광 이룰 것
기사입력  2018/06/28 [17:10] 최종편집    김두환기자


전남 순천에 7월부터 시티투어 '트롤리버스'가 본격 운행된다.

순천시는 28일 시민과 관광객, 업체관계자, 공무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청 앞 광장에서 순천시티 투어 '트롤리버스' 시승식을 가졌다.

트롤리버스는 2016년 2월 관람객 500만 바잉파워 연계시책으로 직원의 아이디어 공모로 운영 검토하게 되어 운수업 관계자 회의, 사업자선정방식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사업자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이번에 도입된 트롤리버스는 친환경 천연가스 차량으로 미국 포드사에

OEM방식(직접주문제작)으로 구입된 차량으로 고풍스런 외관과 내부의 독특한 장식, 11개국 언어로 관광지를 안내할 수 있는 안내시스템 등을 구비해 도심순환코스(순천역 → 드라마촬영장 → 국가정원 → 순천만습지 → 웃장 → 문화거리 → 터미널)로 1일 10회 운행하게 된다.

서울특별시에 이어 전국기초 자치단체 226개 중 최초로 운영하게 될 트롤리버스 운영 요금은 성인 5,000원, 청소년 3,000원, 어린이 2,000원으로 당일에 한해 탑승에 제한 없이 모든 승강장에 승차가 가능하다.

순천시 관계자는 "트롤리버스 도입으로 관광형 교통수단 확충과 순천관광 트랜드화, 새로운 체험 등을 통해 도심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고 체류형 관광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