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시, 소상공인 융자금 이차보전율 2.5%→3% 확대
5000만원까지 융자 추천…2년 거치 일시상환..2년간 이차보전금 지급해 이자부담도 줄여
기사입력  2018/01/09 [16:09] 최종편집    고용배기자
전남 여수시가 9일 소상공인 대상 융자금 이차보전 비율을 올해부터 2.5%에서 3%로 확대하기로 했다.

여수시는 지역 소상공인들이 금융기관에서 2년 거치 일시상환 조건으로 최대 5000만 원 까지 융자를 받을 수 있도록 추천하고 있다.

또 소상공인들이 이자비용 부담도 덜 수 있도록 2년간 이차보전금도 지급하고 있다. 지급율은 지난해까지 2.5%였다.

이 이차보전율이 올해부터는 3%로 상향된다. 또 재융자 유예기간도 2년에서 1년으로 단축된다.

지원대상은 여수시에 사업장이 있고 1년 이상 영업을 유지하고 있는 소상공인이다.

자금 지원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금융기관, 전남신용보증재단 등에서 대출가능 여부를 상담 후 시 지역경제과로 신청하면 된다.

대출상담이 가능한 금융기관은 광주은행, 국민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IBK기업은행, SC제일은행, 새마을금고, 신용협동조합 등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과 금리 인상 속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이차보전율을 확대하게 됐다"며 "많은 소상공인들이 자금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